뉴스 > 연예스포츠

김정화, 남편 뇌암 투병 고백

  • 보도 : 2023.02.17 14:26
  • 수정 : 2023.02.17 14:28

◆…사진=김정화 인스타그램

 
배우 김정화가 남편 유은성이 뇌암 판정을 받았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김정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해 11월, 두통이 심하다는 남편의 이야기를 듣고 건강검진을 예약했다"고 시작하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검사를 받고 큰 병원을 가보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소견을 듣고 CD를 들고 큰 병원으로 가서 진료를 받고 종양 검사를 받아보자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뇌 쪽에 교종이 의심되어 종양 검사를 예약해두고 또 검사를 하고 거의 3개월 동안 저희는 눈물로 기도드릴 수밖에는 없는 시간을 보냈다"며 "어떠한 계획도 어떠한 예상도 할 수 없었던 3년 같았던 3개월이 지나 오늘 결과를 들으러 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론은 '뇌 쪽에 암은 맞으나 크기가 많이 자라지 않았으니 치료나 수술을 잠시 미루고 추적관찰을 해보자'였다"며 "3개월의 과정 동안 정말 많은 분들이 눈물로 함께 기도해주셨고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마지막으로 "여러분의 기도 덕분에 우리 가정의 생명을 조금 연장시켜주셨으니 더 열심히 감사하며 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정화는 CCM 가수 겸 작곡가 유은성과 2013년에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다음은 김정화 글 전문.

2022년 11월..

두통이 심하다는 남편의 이야기를 듣고 건강검진을 예약했습니다.

검사를 받고 큰 병원을 가보는 게 좋을 것 같다는 소견을 듣고 CD를 들고 큰 병원으로 가서 진료를 받고 종양 검사를 받아보자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뇌 쪽에 교종이 의심되어 종양 검사를 예약해두고..또 검사를 하고 거의 3개월 동안 저희는 눈물로 기도드릴 수밖에는 없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어떠한 계획도 어떠한 예상도 할수 없었던 3년 같았던 3개월이 지나 오늘 결과를 들으러 왔습니다.

결론은 '뇌 쪽에 암은 맞습니다. 그러나 크기가 많이 자라지 않았으니 치료나 수술을 잠시 미루고 추적관찰을 해봅시다'였습니다..

'하나님.. 감사합니다..'

3개월의 과정 동안 정말 많은 분들이 눈물로 함께 기도해 주셨습니다..

살아계신 하나님을 매일 고백하며 살았지만 다시 한번 하나님의 살아계심을 경험하는 시간입니다

기도해 주신 한 분..한 분..진심으로..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기도 덕분에..우리 가정의 생명을 조금 연장시켜 주셨습니다.

더 열심히 감사하며 살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