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가수 휘성, 또 프로포폴 투약 의혹…경찰 수사 중

  • 보도 : 2020.03.26 11:38
  • 수정 : 2020.03.26 11:38

◆…[사진=MBC캡쳐]

 

경찰이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을 대상으로 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 유도제 ‘프로포폴(propofol)’ 상습 투약 혐의로 수사 중이다.

26일 조선일보는 “최근 마약 업자를 검거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과 물증 등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경찰은 휘성이 상당히 많은 양의 프로포폴을 투약한 것으로 보고 조만간 구속 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휘성은 지난 2013년 군 복무 중에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그는 당시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 등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았으나 “치료의 과정”이라고 해명했고 2013년 7월 무혐의 처분을 받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