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이승비, 이윤택 성폭행 폭로 "사타구니 속에 손 넣고 만졌다"

  • 보도 : 2018.02.19 17:39
  • 수정 : 2018.02.19 17:39

◆…이승비 이윤택 성폭행 폭로 <사진: 이승비 페이스북>

연극배우 이승비가 연극 연출가 이윤택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해 충격을 주고 있다.

19일 이승비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묵인하고 있다는 게 죄스러워 간단히 있었던 사실만 올린다"라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공개된 글에서 이승비는 "아주 오래전 국립극장에 객원 단원으로 뽑혀 '떼도적'이란 쉴러의 군도 작품을 6개월간 쟁쟁한 선생님들과 연습하게 됐다. 전 A팀으로 메인팀의 여자 주인공인 아말리아 역할을 하게 됐다"며 "이슈가 되고 있는 그 연출가(이윤택)이자 국립극장 극장장이던 그 분이 공연 중인데도 불구하고 낮 연습 도중 발성연습을 이유로 따로 남으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때 당시는 CCTV도 없고, 그는 그 곳에서 왕같은, 교주같은 존재이기에 이에 응했다"고 부연했다.

또 이승비는 "대사를 치게 하면서 온몸을 만졌다. 너무 무섭고 떨려서 몸은 굳어져 가고 수치스러움에 몸이 벌벌 떨렸다"며 "결국 제 사타구니로 손을 쑥 집어넣고 만지기 시작했고, 있는 힘을 다해 그를 밀쳐내고 도망쳐 나왔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정신을 가다듬고 행정실로 찾아가서 모든 얘기를 전했지만, 그 일에 관련된 얘기는 듣지도 않고 원래 7대 3이었던 공연 횟수가 5대5로 바뀌었다는 일방적인 통보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승비는 "충격에 휩싸여 집에 오는 길에 응급실로 실려갔다. 결국 그날 공연을 못하고 마녀사냥을 당했다. 최초로 국립극장 공연을 빵구 낸 배우라고.."라며 당시 상황을 회상했다.

마지막으로 이승비는 "그 뒤로 신경안정제를 먹고 산다. 이 무시무시한 일들이 더 이상 후배들에게 일어나지 않길 바라는 마음에 글을 남긴다"고 덧붙였다.

지난 2002년 서울 연극제 신인연기상, 2005년 동아연극상 신인연기상을 수상한 실력파 배우인 이승비는 독일 드레스덴 국립극장 단원으로도 활동했다.

앞서 이날 오전 연출가 이윤택은 서울 혜화동 30스튜디오에서 공개 사과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들에게 공개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