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tvN '둥지탈출2', 오늘 첫 방송…관전 포인트 셋

  • 보도 : 2017.12.05 17:35
  • 수정 : 2017.12.05 17:35

◆…둥지탈출2 관전 포인트 셋 <사진: tvN '둥지탈출2'>

'둥지탈출2'가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5일 저녁 8시10분 첫 방송되는 tvN 예능 '둥지탈출2'는 부모의 품을 떠나본 적 없는 청소년들이 낯선 땅으로 떠나 누구의 도움 없이 서로를 의지한 채 생활하는 모습을 담은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이다. 10대 자녀들이 생애 처음 부모 둥지를 떠나 '자립'을 경험하며 성장하는 일명 '자립 어드벤처'를 선보일 계획. 이에 첫 방송에 앞서 '둥지탈출2'를 본방사수 해야 할 관전포인트 3가지를 짚어본다.

▲16세 김사무엘→14세 안서현, 평균나이 15세 청소년들의 생애 첫 자립 도전

지난 시즌과 달리 '둥지탈출2'에 참여하는 6명의 출연자는 전원 10대로 이루어져 있다. 가수 김사무엘(16세), 배우 안서현(14세), 배우 박해미의 아들 황성재(18세), 배우 선우재덕의 쌍둥이 아들 선우진·선우찬(14세), 변호사 양소영의 딸 이시헌(15세)이 폴란드로 떠나 첫 배낭여행에 도전한다. 특히 프로아이돌 김사무엘과 영화 '옥자'의 여주인공 안서현은 이제까지 한번도 공개된 적 없던 사춘기 청소년의 면모를 가감없이 보여줄 예정.

평균나이 15세의 여섯 청소년들은 어른의 도움 없이 낯선 나라, 낯선 환경, 낯선 사람들과 생활하며 자립을 경험하게 된다. 부모라는 둥지를 떠나 배낭여행을 하면서 새로운 세상을 배우고 한층 더 성장하는 모습을 선보이는 것.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용기있게 모험에 뛰어든 이들이 보여줄 활약이 기대를 모은다.

▲낯선 폴란드로 떠난 예측불가 배낭여행

이날 방송에서 여섯 자녀들은 폴란드 숙소를 찾아가는 첫 미션을 받게 된다. 이제까지 한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환경 속에서 오로지 자신들만의 힘을 합쳐 안나하우스라는 숙소에 찾아가야 하는 것. 무엇보다 익숙하지 않은 언어 때문에 의사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대중교통을 타는 과정 속에서 '멘붕'에 빠지게 된다.

게다가 공항에서부터 자신의 몸만한 배낭을 메고 쉬지 않고 숙소를 찾아 걷고 또 걸으면서 체력적으로도 한계에 부딪히게 된다. 과연 여섯명의 청소년들은 어떻게 위기를 헤쳐나갈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박미선과 함께 MC를 맡은 김지호는 "이 프로그램을 보니 우리 자녀도 자립 도전을 시키고 싶어진다. 아이들끼리 같이 고생을 하면서 굉장히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해 이들의 예측불가 배낭여행에 이목이 집중된다.

▲연말에 찾아온 따뜻한 가족예능..제작진 "웃음과 감동 선사할 것"

'둥지탈출2'는 생애 첫 배낭여행을 떠나는 아이들과 이를 지켜보는 부모들의 모습을 함께 담는다. 부모의 품을 벗어난 자녀들은 새로운 자신을 찾아가고 부모는 몰랐던 내 아이의 '진짜 모습'을 알아가는 기회를 갖게 되는 것. 부모들은 자녀들이 숙소를 찾아가는 험난한 여정을 생생하게 지켜보면서 눈물을 글썽거렸다는 후문이다.

제작진은 "여섯 명의 자녀들은 집을 떠나 새로운 공동체 생활 속으로 들어가 직접 공부하고 체험하며 자신도 몰랐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한다. 뿐만 아니라 자립이 주는 자유와 책임감을 배우며 성장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부모들은 이들의 자립 어드벤처를 모니터링하면서 미처 몰랐던 아이들의 새로운 면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또한 10대 자녀를 둔 부모로서의 고민 등 솔직한 이야기를 나누며 웃음과 감동을 선사하고, 나아가 가족과 일상의 소중함까지 깨닫는 시간을 전할 것"이라고 밝혀 추운 연말 마음을 따뜻하게 해줄 가족 예능을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