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이천수, 홍명보 감독 향해 불만 토로 "나 안뽑아서 서운했다"

  • 보도 : 2014.06.23 21:41
  • 수정 : 2014.06.23 21:41

◆…이천수 홍명보 감독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이천수 홍명보 감독'

축구선수 이천수가 홍명보 감독에 서운한 마음을 드러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비나이다 8강 특집'에는 이천수와 축구국가대표 출신 유상철 감독, 방송인 김현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김구라는 이천수에게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한 점에 대해 본인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질문했고, 대신 유상철이 입을 열었다.

유상철은 "이천수가 충분히 가능성이 있어 보였다. 이천수 나이가 34살이다. 만으로 올해 33살인데 2002년도 월드컵 당시 내가 32살이었다. 그 위에 황선홍, 홍명보 선배도 있었다. 충분히 출전 가능한 나이인데 천수가 이제 좀"이라며 머뭇거렸다.

이에 이천수는 "어떤 이야기 할지 알고 있다"며 말을 막았고, MC 윤종신은 "이천수가 브라질 갔으면 되게 재미있게 잘 놀고 왔을 것 같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천수는 이에 대해 "모든 운동선수가 다 그렇다. 월드컵 시작 전에는 누구보다도 뛰고 싶었다"며 "출전하지 않아도 나의 경험과 좋은 얘기를 들려주고 대표팀에서 받은 사랑을 전달해 주고 싶은 생각이 있었다. 그래서 홍명보 감독님한테 좀 서운하긴 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천수 홍명보 감독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천수 홍명보 감독, 왠지 뽑았어도", "이천수 홍명보 감독, 진짜 몰랐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