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임시완·천우희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내달 17일 넷플릭스 공개

  • 보도 : 2023.01.12 13:16
  • 수정 : 2023.01.12 13:18

◆…사진=넷플릭스코리아

 
영화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의 공개일을 내달 17일로 확정 지었다고 넷플릭스가 12일 밝혔다. 

임시완, 천우희, 김희원 등이 출연한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는 평범한 회사원이 자신의 모든 개인 정보가 담긴 스마트폰을 분실한 뒤 일상 전체를 위협받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현실 밀착 스릴러다. 주민등록번호, 계좌번호는 물론 모든 개인 정보와 사생활을 담고 있는 스마트폰을 잃어버린 후 일어날 수 있는 최악의 상황들을 그린 작품이다.

넷플릭스 측은 "스마트폰이 없는 삶은 상상도 할 수 없어진 지금을 살고 있는 시청자들에게 현실감 넘치는 공포와 공감을 선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공개된 런칭 포스터는 마치 스마트폰의 카메라를 통해 임시완과 천우희를 바라보고 있는 듯한 비주얼로 영화에 대한 호기심을 끌어 올린다.

'비상선언'에서 악역 연기로 호평 받은 임시완은 이 작품으로 또 한번의 강렬한 변신을 꾀한다. '나미'(천우희 분)의 스마트폰을 우연히 주운 후 그녀에게 접근하는 남자 '준영' 역으로 분한 임시완은 서늘한 눈빛으로 스마트폰을 이용해 섬뜩한 범죄를 저지르는 인물을 그려낸다.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앵커', '우상' 등의 작품을 통해 개성 강한 캐릭터를 선보여왔던 천우희가 스타트업 회사 마케터 '나미' 역을 맡았다.

하루하루 열심히 살아가던 직장인 '나미'는 스마트폰을 잃어버렸다. 되찾은 후 생각지도 못한 사건에 휘말리게 되고 평범했던 일상이 뒤흔들린다. 

여기에 '장르만 로맨스', '보이스', '담보' 등 존재감을 뽐내는 배우 김희원이 살인 사건의 범인을 쫓는 형사 '지만'으로 분해 극에 긴장감을 더한다.

'지만'은 야산에서 발견된 변사체 살인 사건 현장에서 자신의 아들 '준영'의 흔적을 발견하고 그가 범인일지도 모른다는 불길한 직감으로 추적을 이어간다.

연출을 맡은 김태준 감독은 "스마트폰을 또 한 명의 배우이자 영화의 주인공이라 생각했고 스마트폰의 다양한 면을 담아보고자 했다"며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분들이라면 누구나 이 이야기를 자기의 이야기처럼 생각하고 쉽게 빠져들 수 있는 몰입감을 주는 영화"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