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이승기 측, 후크 권진영 대표·전현직 이사 고소…"광고모델료도 편취"

  • 보도 : 2022.12.22 13:27
  • 수정 : 2022.12.22 13:32

◆…사진=이승기 SNS

 
소속사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정산문제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결국 권진영 대표 등을 고소했다.

이승기 법률대리인은 "오늘 오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이사를 비롯한 전현직 이사들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어 "최근 제보를 통해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전현직 이사들이 이승기를 속이고 광고모델료 중 일부를 편취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며 "이승기는 수 년간 광고모델료의 약 10%가 이른바 '에이전시 수수료' 명목으로 광고대행사에 지급된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실제로는 후크엔터테인먼트 전현직 이사들이 위 에이전시 수수료 중 일부를 광고대행사에 지급하지 않고 나눠 가졌던 것으로 보인다"고 폭로했다.

이승기 측은 "이승기가 이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자 후크엔터테인먼트 측은 그제서야 해당 사실을 인정하고 지난 12월 16일경 음원료와 별도로 편취한 광고료 및 지연이자 약 6억 3000만원을 이승기에게 지급했다"며 "이에 법률대리인은 위와 같은 범죄사실에 대해서도 후크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과 전현직 이사 3명을 사기 및 업무상횡령의 혐의로 고소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승기는 후크엔터테인먼트와 음원료 등 정산에 대해 합의한 적이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후크엔터테인먼트는 이승기에게 12월 16일 오전 사전 고지도 없이 음원료 미정산금 및 광고료 편취액 약 48억 1,000만 원을 일방적으로 송금한 후 이승기를 상대로 채무부존재확인의 소를 제기했다고 밝혔다"며 "이승기는 후크엔터테인먼트 소 제기 사실을 언론보도를 통해 처음 알게 됐고 아직까지 위 소송에 대한 소장을 송달 받은 적은 없다"고 알렸다.

또한 "후크엔터테인먼트가 일방적으로 송금한 위 정산금은 이승기가 파악하고 있는 정산금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다"며 "따라서 이승기는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채무부존재확인의 소에 대응하는 동시에 반소를 제기해 후크엔터테인먼트와 관련자들을 상대로 미지급 음원료 정산금 및 불법행위에 따른 손해배상금을 청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승기는 더 이상 본인과 같은 피해자가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이후 재판 과정에서도 이 사건과 관련한 정확한 진실을 밝혀 더 이상 유사한 피해자가 발생되는 일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