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뒷광고' 논란 샌드박스 도티…퇴사자의 폭로글 등장

  • 보도 : 2020.08.07 14:00
  • 수정 : 2020.08.07 14:00

◆…[사진=KBS뉴스 캡쳐]

유튜버들의 '뒷광고'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샌드박스 퇴사자의 도티(본명 나희선)대표에 대한 폭로글이 올라왔다.

7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지난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샌드박스 퇴사자다2(도티 실태 인증 추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을 보면 작성자 A 씨는 본인이 샌드박스의 전 직원이라고 주장하며 샌드박스 사원증 목걸이가 찍힌 사진을 첨부했다.

A 씨는 유튜버들이 유료 광고임에도 별다른 표기를 하지 않아 논란이 일고 있는 '뒷광고'에 대해 "도티가 샌드박스의 CCO(콘텐츠 최고 책임자)인데 소속 유튜버들이 뒷광고 한 걸 전혀 몰랐겠느냐"며 "본인도 뒷광고 해왔는데 시청자 층이 초등학생이나 어린이라 이슈가 안 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뒷광고가 하나 둘 걸리니까 급히 바꿨다"라며 “미리 스크린샷을 찍어 놨다”며  '유료광고' 표기 전과 후의 영상을 캡처한 증거 사진을 공개했다.

A 씨는 도티의 회사생활도 폭로했다.

그는 "도티가 필요할 때마다 법인카드로 회사에 있는 전문 여성 디자이너나 옷을 잘 입는 남자 직원을 시켜 근무시간에 본인 입을 옷을 사오라고 시켰다"라며 “직원들 다 있는 곳에서 시켰다”라고 꼬집었다.

한편 샌드박스는 이날 ‘뒷광고’ 관련 사과문을 게재했다.

내용을 보면 “개정안이 발표된 6월 이전에는 유튜버들의 유료 광고 영상에 대한 기재 위치나 방법 등이 기존 공정위 지침에 명시되어 있지 않았고 자체 가이드라인을 통해 영상의 ‘영상 내 음성 혹은 자막’, ‘더보기란’이나 ‘고정 댓글’을 이용하여 유료 광고임을 고지해 왔다”며 “나아가 과거 공정위로부터 지적받았던 유사 문제에 대해 당시 공정위에 적절한 유료 광고 고지 조치에 대해 문의했고 영상의 ‘더보기란’을 통해 광고 사실을 고지하는 방식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라면서 “하지만 이 내부 가이드라인이 시청자분들께 충분한 광고 고지를 드리기에 부족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까지 소속 유튜버들이 제작한 유료 광고 영상을 전수 조사했고 이 과정에서도 일부 영상에 유료 광고 관련 표기 문구가 누락되어 있음을 확인했다”며 “명백히 관리 소홀로 발생한 문제이며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있고 나아가 이런 불찰로 올바른 정보가 시청자분들께 전달되지 못했고 시청자 여러분들께 큰 불쾌감과 실망감을 안겨드렸다”라며 “이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