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프로포폴 상습 투약한 휘성, 구속 면했다…영장기각

  • 보도 : 2020.04.07 11:04
  • 수정 : 2020.04.07 11:04

◆…[사진=MBC 캡쳐]

 

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 유도제 ‘프로포폴(propofol)’ 상습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38)에 대한 구속 영장이 기각됐다.

7일 경북지방경찰청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수사 중이던 휘성에 대한 구속영장이 도주나 인멸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법원에서 기각됐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마약 관련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구매한 정황을 포착하고 지난달 28일 휘성을 소환해 조사할 당시 프로포폴 투약 사실을 부인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구속 영장 신청 배경에 대해 "휘성이 최근 화장실에서 수면마취제류를 투약해 쓰러진 채 발견되는 등 정상적이지 않다고 보고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장을 재신청할지 여부는 보완 수사를 한 후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