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래퍼 아이언 마약발언 논란 "대마초는 신의 선물"

  • 보도 : 2019.04.26 14:45
  • 수정 : 2019.04.26 14:45

◆…아이언 마약발언 논란 [사진: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과거 대마초를 흡연해 유죄를 선고받았던 래퍼 아이언(정현철)이 마약은 신이 주신 선물이라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은 '아이언을 만나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통해 한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사회봉사 중인 아이언과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아이언은 "사회봉사를 하면서 느끼는 점이 많다"면서 "당시에는 전 여자친구에 대해서 반성의 마음이 없기도 했고 상처도 많이 줬다. 나를 방어하기 위해서 허벅지를 자해하며 거짓말도 했었는데 돌이켜보면 부끄럽다"고 말했다

이어 대마초에 대해 "난 지금도 변함없이 대마초는 한약이라고 생각한다. 술이나 담배가 진짜 마약이다. 필로폰은 당연히 금지되어야 하지만 자연에서 나는 대마초는 그렇지 않다"면서 "다만 세금이나 다른 부분 때문에 금지가 됐고 부정적인 인식이 크다. 대마초는 적극 장려하고 싶은 입장이기도 하고, 그런 부분에서 대마초는 사회에 필요한 신의 선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논란을 키웠다.

아이언은 "필로폰이나 히로인 같은 건 절대 하면 안 된다. 인생을 망하게 하는 지름길이다. 하지만 대마초에 대한 인식을 바꿔나가는 게 힙합 음악의 몫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아이언은 대마초 흡연과 전 여자친구 A씨에 대한 폭행 혐의로 징역 8월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 80시간 이수 명령을 선고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