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쇼트트랙' 김건우, 진천선수촌 여자 숙소 무단 침입…대한체육회 "3개월 퇴촌"

  • 보도 : 2019.02.28 11:21
  • 수정 : 2019.02.28 11:21

◆…쇼트트랙 김건우 [사진: TV조선]

남자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건우(21·한국체대)가 진천 선수촌 여자 숙소에 무단으로 침입해 퇴출됐다.

지난 24일 김건우는 진천선수촌 여자 숙소동을 무단출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여자 숙소동을 서성거리던 김건우를 본 타 종목 여자 선수는 곧바로 대한체육회에 김건우를 신고했고 결국 김건우는 이번 사건으로 인해 3개월 퇴촌의 징계를 받았다.

김건우는 선수촌 자체 조사에서 "여자 쇼트트랙 대표팀 동료에게 감기약을 전달해주기 위해 갔다"고 해명했다.

징계 기간 중에는 대표팀 자격이 상실돼 김건우는 다음 달 2일 러시아에서 개막하는 동계유니버시아드 대회는 물론 같은 달 8일 불가리아 소피아에서 치러질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세계쇼트트랙 선수권대회 출전이 무산됐다.

최근 국제빙상연맹(ISU) 월드컵에서 남자 쇼트트랙1500m 금메달을 3개 차지한 김건우는 지난 19일 전국 동계 체육대회에서는 남자 대학부 1500m 부문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