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윾튜브, 천안함·세월호 비하 논란 사과…"그냥 내가 인간쓰레기"

  • 보도 : 2019.01.23 14:07
  • 수정 : 2019.01.23 14:07

◆…윾튜브 천안함·세월호 비하 논란 [사진: 윾튜브 유튜브 캡처]

사회적 논란에 대한 개인 방송을 하는 유튜버 '윾튜브'가 최근 논란이 된 천안함·세월호 비하 발언에 대해 입을 열었다.

22일 유튜브 크리에이터 윾튜브는 자신의 채널을 통해 '나의 인생'이라는 제목의 12분짜리 영상을 공개했다.

윾튜브는 해당 영상에서 "성인이 되고 디시인사이드 패션 갤러리를 접했다"며 "정보를 찾으려고 들어갔는데 재미있어서 본격적으로 활동하기 위해 '풍동특전사'라는 닉네임을 만들었다. 글을 쓰는 것에 재능이 있었는지 금방 유명인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후 나의 뼈아픈 실책 중 하나인 천안함 비하 사건이 터졌다"며 "나는 KBS2 '개그콘서트' 애청자였다. 천안함 사건이 발생한 후 5주간 '개그콘서트'가 결방해 열 받아서 조롱하는 글을 올렸다. 천안함 사건 희생자의 친구에게 신상 정보가 밝혀지고 협박받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또 윾튜브는 "(천안함 사건 희생자의 친구를) 도발하기 위해서 천안함 희생자들을 욕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정당화할 수도 없고 하지도 않는다. 이러한 과거를 묻기 위해 '풍동'이라는 닉네임을 버렸다"며 사과했다.

이어 "과거 활동한 내용이 부끄럽다. 죄송하고 스스로 부끄러운 부분도 있다"며 "글솜씨가 나아졌고 어떤 글을 쓰면 안 되는지 배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윾튜브는 '나의 죄'라는 영상을 통해 "그냥 내가 인간쓰레기였다. 내가 내 글을 다시 봐도 인간으로서 결여된 부분이 보인다. 다시 보는 게 정말 괴롭다"며 "세월호 사건 당시 내가 페이스북에서 추모를 열심히 했는데 디씨인사이드에서는 조롱하고 있더라. 그런 글을 썼는지 기억이 안 났고 몰랐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