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심석희 "조재범 前코치에게 수년간 성폭행 당했다"

  • 보도 : 2019.01.09 11:08
  • 수정 : 2019.01.09 11:08

◆…심석희 조재범  [사진: YTN 뉴스캡처]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한국체대)가 전 대표팀 코치인 조재범으로부터 수년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추가 고소했다.

8일 심석희의 변호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보도자료를 통해 "심 선수가 조 전 코치로부터 만 17세였던 2014년부터 평창올림픽 직전까지 4년간 상습적인 성폭행을 당했으며 심 선수를 대리해 지난달 17일 조 전 코치를 아동·청소년의성보호에관한법률위반(강간상해) 등 혐의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고 밝혔다.

고소장에 따르면 심석희는 초등학교 재학시절 조 전 코치의 눈에 띄어 처음 스케이트를 신었고 이후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로 성장했다. 하지만 심석희가 지난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조 전 코치로부터 무차별적인 폭행을 당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조 전 코치는 지난해 9월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상습상해 등 혐의로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앞서 심석희는 조 전 코치의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엄벌해 달라"고 눈물을 흘리며 말했지만 재판에서는 성폭행 피해 사실을 언급하지 않았다.

세종은 심석희가 성폭행 피해 사실을 뒤늦게 언급한 이유에 대해선 "당시 경찰이 조씨의 핸드폰 등 증거를 확보할 필요가 있다며 고소 관련 사실을 비밀로 유지하여 달라는 요청을 해 심 선수와 협의한 끝에 지난달 17일 열린 형사공판기일에는 부득이 상습상해 부분에 관해서만 피해자 진술을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본건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가대표 선수에 대해 그 지도자가 상하관계에 따른 위력을 이용하여 폭행과 협박을 가함으로써 선수가 만 17세의 미성년자일 때부터 평창올림픽을 불과 한 달도 남겨두지 않은 때까지 약 4년간 상습적인 성폭행을 해온 사건으로, 이는 우리 사회에서 도저히 묵과되어서는 안될 중대한 범죄행위"라고 주장했다.

또 세종은 "특히 범죄행위가 일어난 장소에 한국체육대학교 빙상장 지도자 라커룸, 태릉 및 진천선수촌 빙상장 라커룸 등 국가가 직접 관리하는 시설이 포함되어 있다는 점은 국가체육시설에 대한 관리가 얼마나 허술한지, 선수들이 지도자들의 폭행에 너무나 쉽게 노출되어 있음에도 전혀 저항할 수 없도록 얼마나 억압받는지 등을 잘 보여주고 있다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심 선수는 수사기관의 수사와 형사재판의 진행에 최선을 다하여 협조할 것이며, 이를 통하여 앞으로는 대한민국 체육계에서 유사한 사건이 절대로 발생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경찰은 조 전 코치 휴대전화, 태블릿 PC 등을 압수해 분석 중이다.

한편 조 전 코치 측 변호인은 같은 날 한 매체를 통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성폭행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다. 일련의 혐의에 대한 조 전 코치의 항소심 선고는 오는 14일로 예정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