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김보성, 부친 '빚투' 논란에 "인연 끊은 사이…다른 가정 있었다"

  • 보도 : 2019.01.04 17:14
  • 수정 : 2019.01.04 17:14

◆…김보성 부친 빚투 [사진: tvN '렛츠고 시간탐험대']

배우 김보성(본명 허석)이 부친과 관련된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4일 연예매체인 연예매체 SBS funE는 "김보성의 부친 허 모(77) 씨가 수년 전 지인 백 모씨에게 수천만 원을 빌리고 돌려주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백 씨는 해당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1980년대 지인 모임을 통해 인연을 맺은 허씨가 2007년 사업과 가정형편이 어렵다고 해서 전액 대출을 받아서 총 5000만원 이상 빌려줬지만 돈을 갚지 않았다. 이제는 허씨와 연락마저 두절된 상태"라며 "우리 가정은 10년 넘게 은행 대출 이자를 갚느라 완전히 무너지고 내 남은 인생이 벼랑 끝에 몰렸다"고 주장했다.

또 백 씨는 같은 해 4월 허 씨가 "'부인이 나 때문에 빚을 졌는데 채권자들로부터 빚 독촉을 받아 너무 힘들어 한다'며 '한 달만 2000만 원을 빌려주면 갚겠다'고 해서 2000만 원을 전액 추가 대출받아서 허씨의 처제 이 모 씨에게 송금했다"며 "피해 원금이 총 5000만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어 "2014년 가을 만난 허씨가 전액 상환하겠다며, 매월 40만 원씩 다음 해 5월 31일까지 전액 분할 상환하겠다는 지불 각서를 써줬지만, 2015년 2월부터는 그마저도 입금되지 않았다"면서 "10년이 넘도록 돌려받지 못해 현재 빚이 1억원이 넘어가서 곤궁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보도에 대해 김보성은 "제가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는 가정을 돌보지 않았다. 아버지는 제 어린 시절, 사실혼 관계의 다른 가정이 있었다"면서 "어머니와 아버지께서는 2008년께 정식으로 (황혼)이혼 했고, 그보다 30여년 전부터 이미 '남남'이었다. 결과적으로 저는 스무살(80년대 중반)무렵부터 청년 가장으로 살았다"고 가정사를 전했다.

김보성은 "이후 아버지를 보지 않았으며 가끔 금전을 요구하는 연락이 오곤 했다"며 "저희 어머니는 선한 분이다. 가난한 살림에 월세방을 전전하며 처량하게 살아오신 분이다. 아버지가 돈을 빌리실 때, '아내(어머니)의 빚 상환을 위해'라는 명백한 거짓 이유를 말씀하신 것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김보성은 "'의리'라는 가치를 지키기 위해 살아왔다. 피해자 분에 대한 의리를 지키지 못한 아버지를 대신해 사과드리고 싶다.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소식에 죄송한 마음이다"라며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