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눈물의 여왕' 이경희, 지난 24일 별세…대전 현충원 안장

  • 보도 : 2018.12.27 14:55
  • 수정 : 2018.12.27 14:55

◆…이경희 별세 [사진: 한지일 페이스북 캡처]

1950년대 다수의 멜로영화에 출연하며 '눈물의 여왕'이라 불렸던 원로 배우 이경희가 향년 86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27일 한국영화배우협회 관계자는 "원로 배우 이경희가 지난 24일 타계했으며, 가족끼리 장례를 치르고 26일 대전 현충원에 안장했다"고 밝혔다.

1932년생인 이경희는 1955년 김성민 감독의 '망나니 비사'로 데뷔했으며, '심청전', '장화홍련전', '두 남매', '찔레꽃', '이 세상 어딘가에', '혈맥', '잃어버린 청춘', '망부석', '추풍령', '모정' 등에 출연했다.

이후 1999년 이두용 감독의 '애'에서 주연을 맡았으며, 2006년 여성영화인모임이 주최한 여성영화인축제에서 공로상을 받았다.

고인은 참전 유공자로 대전 현충원에 안장된 남편과 함께 현충원 묘역에서 영면에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