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연예스포츠

조현아 징역 1년 선고…판결 내린 오성우 부장판사는 누구?

  • 보도 : 2015.02.13 13:50
  • 수정 : 2015.02.13 13:50

◆…조현아, 오성우 부장판사 <사진: MBN>

조현아, 오성우 부장판사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에게 실형이 선고되자 판결을 내린 오성우 부장판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지난 12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오성우)는 항공보안법 항공기항로변경·안전운항저해폭행, 강요, 업무방해, 위계에의한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부사장에 대해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이날 오성우 부장판사는 '땅콩회항'에 대해 "돈으로 인간의 존엄과 가치, 자존감을 무릎꿇린 사건"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인간에 대한 배려가 있었다면, 노예로 여기지 않았다면, 타인에 대한 공공의식이 있었다면 결코 발생하지 않았을 사건"이라고 덧붙였다.

오성우 부장판사는 과거에도 예상을 뛰어넘는 파격적인 판결과 발언으로 화제가 됐었다.

지난해 8월 여성 아나운서 성희롱 발언과 관련해 기소된 강용석 전 국회의원에게 오 부장판사는 '트러블메이커'라며 "말의 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일침을 날렸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사상 최장기간 철도파업을 주도한 철도노조 간부들에게 "파업이 예측 못할 시기에 이뤄진 것이 아닌만큼 업무방해죄로 처벌할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오성우 부장판사, 오성우 부장판사, 오성우 부장판사, 오성우 부장판사, 오성우 부장판사